학종 핵심 비교과 대입 반영 비율 한국이 가장 높다

한국교육개발원이 지난 2017년 발간한 ‘대학입시정책의 국제비교연구’(국제비교연구)에 따르면

한국은 인적사항, 학적사항, 진로희망사항, 독서활동상황 등 10개 항목 모두를 학생부에 기재해야 한다. 반면 비교과 영역인 창의적 체험활동은 자기소개서, 동아리, 봉사, 진로 활동 등 4개를 세세히 기록해야 학생부가 내용이 많아 진다.

 

국제비교연구에 따르면 독일은 인적사항, 출결사항, 교과학습발달, 독서활동 4가지만 적는다. 미국은 여기에 교사 종합의견을 추가한 5개다. 프랑스는 자격증과 희망진로를 추가한 7개에 불과하다. 비교 국가 중 학생부를 대학 입시에 활용한다고 법적 근거를 둔 나라는 한국뿐이다. 미국과 독일은 대입 전형에서 학생부를 보지 않는다. 프랑스도 공립대 진학에서 내신 성적이 필요하지 않다. 단, 자소서나 기타 활동자료를 제출 하여 학생부를 대신 할 수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비교과는 도입 취지와는 달리 교육에서 부의 대물림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교육 공정성 논란을 불러일으킨 조국 전 법무부장관 자녀의 대입 의혹 역시 부모의 인맥, 경제력을 동원해 비교과 항목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아 스펙을 올리는 ‘학교 밖 활동’으로 대거 중산층의 공분을 샀다. 교육부는 학종 공정성 확보를 위해 소논문 기재 금지, 수상경력 제한, 교사추천서 폐지 등의 조치를 했고, 현재 13개 서울 주요 대학의 학종 실태를 점검 중이다.

 

학종이 완벽한 입시제도는 아니지만 공정성 담보를 이유로 정시 비중을 대폭 상승시키는 부분에는 교육계 대부분이 반발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1년여의 대입 공론화 숙의 과정을 거쳐 도출된 정시 30%룰이 이번 문 대통령의 발언으로 상향조정된 것에 대해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등 교육계는 일제히 우려 논평을 쏟아냈다.

이러한 시기에 공맵 청소년들은 비교과를 단순히 생기부 기재용으로가 아닌 전반적인 진로활동과 어우러지도록 또는 리더십이나 봉사활동으로의 꾸준함을 ‘나’를 보여주는 활동으로 누적 될 수 있도록 해야 하겠다. 또한 진로에 대한 유학나라권과 전공에 대한 목표도 미리 세워 보는 것이 좋겠다.

 

댓글

mood_bad
  •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