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본 클래스
오늘 본 클래스가
없습니다.
실시간인기검색어
공맵포스트
[유학톡톡]미국 유학 저세상 텐션 이야기!(feat.차이나 공주가 되다?)
BY Gongmap2022.05.20 10:50:58
6820

 
4탄
 
작성자는 4탄에서는 먼저 1화때 나왔던 
 
김밥먹고 점심도먹었음 (나중에 대참사가일어남) 과 2화에서 초코시럽이 든양송이를먹고 숙소뒤에 뱉음 (나중에 대참사가일어남)
 
둘을 포함해서 글을 쓰려고함
 
 
 
1. 김밥도 먹고 점심도 먹으러갔다 일어났던 대참사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날 수업시간에 우리는 암세포를 사진으로 보게되었고 여러 곳에 암이 생길수도있다 위,장,뇌,입 등등 을 배웠음
 
 역시 가장 임팩트있었던 사진은 입안에 난 암세포들 까만고 조그마한 덩어리들이 입안 곳곳에 나있었음.
 
 그렇게 시간이좀지나고 나는 김밥을 한줄을 혼자 먹었고.. 혹시나했더니 역시나 어휴... 
 
그 많은 양의 김은 내입안 곳곳에 남아있었음. 간식시간후 점심시간이 다가오는데 캐씨가
 
 " 써어니니니니 알류 익싸이뛰드 뽀 뤈취 뚜데이?"
 
 "밥먹으러가니까신나냐?" 물어보길래 함박웃음으로
 
 " 오브 꼬오오오오ㅗㅇ올스!!!!!!!"
 
 "ㅇ" 라고 대답했는데
 
 그때 캐씨가 내 입안에있던 김세포를 발견하게 된거임..
 
.급격하게 표정이 굳은 캐씨는 곧바로 교장선생님께 달려가 내가 구강암이있는거같다며 울고불고 난리를쳤고
 
 결국 난 교장실로 불려감. 교장선생님은 처음엔 내가 장난하는줄알고 화를 내시며 내입술에 붙어있던 김쪼가리를 때라고 하심
 
 하지만 말라비틀어진 입술에서 김쪼가리를 급하게 때내려하다보니 김세포와같이 입술이 살짝 찢어서 피가나기 시작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식겁한교장은 아빠에게 전화를 때렸고
 
 아빠는 회사에서 미친듯이 달려와 내 입안을 확인하곤 말없이 회사로 돌아가셨음. 
 
교장선생님도 입술에 침바를 시간도 주지않았던 자신이 미안했는지 다음날 입술 보습제를 선물로주셨고
 
아빠는 화병으로 휴가를 내고 하루종일 앓아누으심 그당시 정말 내가 큰병이라도 걸린 줄 알았다고..
 
.하지만 이일은 학기초 였기에 가능했지 나중에 교장이 또 오라고 했는데
점심 마저 먹고간다고 별 일 아닐꺼라고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작성자는 몸은 미국에있지만 영혼의 30퍼센트는 한국에있었음 
 
그이유는 망할 쥬니어네이버의 동물농장 때문........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초등학생때 동물농장을 안해본 여학생은 있어도 동물 한 마리만 키워 본 여학생은 없을꺼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는 동물농장 매니아였고 졸업시킨 동물만 해도 수를 셀 수 없고 통장은 물론 뷔아피였음 
 
동물을 졸업시키기 위해선 미친듯이 아이템을 사다 맥여서 레벨을 올려야만했는데
 
 그와중에서도 와따 아이탬은 역시 크라라의 훈장이었음. 
 
크라라 라는 공주X이 주는 훈장인데 보통 제 값을 주고 산다치면 사고난후 파산신청을해야되는 가격이었음
 
하지만 공짜로 얻을수있는 방법은 단 하나 
 
아이탬 슬라이드라고 아이탬들이 슬라이도 쫙쫙쪼까쪼까쫙 지나가는데 
 
그중에 딱한개의 아이템에 빨간 스티커가 같이나옴 그럼 그 스티커를 놓치지 않고 클릭하면 
 
그 아이템은 공짜로 내 꺼가 되는 형식이었는데
 
 그날도 학교에서 나는 아이템 슬라이드에 목숨을 걸고 크라라의 훈장에 빨간스티커가 뜨기만을 기다리고 있었음 
 
근데 쌰X 폴 자식ㅡㅡ 어휴 이자식 정말 폴이 다가와서는 
 
" 헤이 써어니 와챠뚜잉???"
 
 "뭐함?" 시비를 걸었고 나는
 
 "크라라 비지" 
 
"나지금 크라라훈장 따야되서 바쁘니까 꺼X" 라고 말을했는데 얘는 내가
 
 " 크라라는요오옹 바쁘니까요오오오오 귀찮게하뮨 삐지꾸얌!!'^' " 라고 알아들었는지
 
 " 오마이 카아아아ㅏㅅ 하하하ㅏ하하하하 크라라 하하하 써니 크레이지 하핳허핳하 유 네임 크라라? 하하하하하 오마이갓 하하하하ㅏㅎ" 니 이름이 크라라냐며 비웃기 시작함 그래서 빡친나는
 
 " 노우!!!!!!!!!!!!!!! 프린세스 크라라!!!!!!!!!!!!!!!!!!!!!!"
 
 "그냥 크라라라고 부르지말고 크라라 공주님이라고 불러!!!!!!!뿌우!!!!!!!!!!!!>3<" 로 알아들었고
 
 결국 쌰X 나는 한 달 동안 차이나 프린세스 크라라로 불리게 됬었음
 
 이런 자잘한 사건이 쌓이고 쌓이고 터져서 쎄이 차이나가 나오게 된거임
 
 
 
3. 이 일을 웃길 수도 조금은 슬플 수도 있는 얘기임 물론 우리 엄마만 슬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학예회를 하게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그렇다..그 소고 열심히 친 학예회
 
근데 그 소고 말고도 동화연극? 이딴 것도 하게 됐는데 제목이 소녀와 곰돌이 엿음. 
 
나는 연극에 별 관심이 없어서 걍 아무 배역이나 원했지만 그렇다고 뒤에서 뒤뚱거리는 나무같은건 하기 싫었음. 
 
선생님은 나에게
 
 "써어엉니 유와나 두 베어???허?? 베어 헤즈 노라인 벗 유 햅투 스픽라잌 베어" 
 
"짖어봐 곰처럼" 
 
결국난 대사는 한 줄도 없지만 계속 울부짖어야하는 곰이 되었고 
 
엄마에게 소녀와 곰돌이에서 곰돌이를 맡게 되었다고 하자 엄마는 나름 세컨 주인공이라며 엄청나게 좋아하셨다..
 
그때까지만해도 대사따위 없는 줄은 몰랐겟지..또르르르.. 그렇게 신이난 엄마는 손수 곰옷을 제작해주었고 
 
완벽한 곰이된 나는 선생님이 들려주는 야생 곰의 울음소리를 그대로 따라하며 조금씩 진정한 배우로서
 
거듭나고있었음. 
 
학예회 공연당일 엄마는 기대에 찬모습으로 캠코더를 들고 아빠와앉아있었고
 
 나는 자랑스럽게 네발로 기어다녔다 두발로 기어다녔다 하면서 "우허어허어어어어" "우허엉ㅇ 우허엏웋어ㅓ!!!!!!!!!!!우허어허ㅓ어ㅓㅇ!!!!!!우허어어허ㅓ어ㅓ!!!!!!!!!!!!" 혼신의 힘을다해 곰처럼 울부짖었음 
 
아빠는 그런날보고 빵터져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거렸고 
 
그런 아빠를 주먹으로 치며 엄마는 말없이 녹화를 하셨음
 
사람들의 박수갈채는 역시 최고의 연기를 보여준 나에게 돌아왔고
 
 엄마는 애써 웃으며 집에 돌아와 혼자 다시 녹화된 영상를 보는데 " 웋어허어러ㅓ어 ㅇ후어허ㅓ웅허어!!!!!" 거리는 나의 소리와 함께 영상을 영구삭제하셨음...
 
 엄마 미안 하지만 난 자랑스러웠어 이제 앞으로 산에서 곰을만나도 난 엄마를 지켜줄수있는 딸이됬으니까
 
 
 
4.작성자는 어렸을때부터 동생과 같이 수영을 배웠음.
 
 대회에 나가서 팔다리 긴 백인년들을 제치고 자유형 금메달 접영 부정출발 탈락이라는 기록도 가지고있는데(나중에대참사가일어남)
 
수영할때쓰는그 안경... 대충 이름몰라 줄여서 수경이라고함 
 
그걸 엄마가 비싼돈을주고 새로사줬음 까만색에 금색 스폰지밥이 박혀있는.. 
 
어느날 수영이 끝나고 집에와서 보니 수경만 딱 똭ㅀ!!!!!없는거임...........
 
 "나..나니?"
 
 "내수경...내수경 X바!!!!!!!!" ...왠지 엄마한테 말하면 후드리챱챱 맞을꺼같고
 
 너무두려웠던난 집에서 몰래나와 차로 20분이 걸리는 스포츠 센타까지 뛰기시작했음 
 
한 두시간반쯤 후에 나는 간신히 수경을 찾고 집에돌아왔고 아..엄마가 걱정했을탠데... 경찰불렀으면 어떻하지..울고있는건아닌가? 
 
걱정을하며 문을 열고 엄마에게 
 
" 마미 암쏴리!!!!!!"
 
 "엉ㅁ마 말로해말로!!" 하면서 뛰어들어갔는데 엄마가 쇼파에서
 
 ㄷ루우쿠쿨쿨뤀러루...드ㄹ를허러쿨ㅇ룽ㄹ..쓰릅루스씁습 거리다 내소리에 깜짝놀라 쇼파에서 튕겨져나간거임
 
 "뭔일이야!!!!!!!!!!!!!!!!어??????????뭔데!!!!!!아빠 불러!!!!!!!!!!아아앜!!!!!!!" 
 
"아냐 엄마 더자 그리고 아빠 부르지마" 결국난 조용히 수경을 손에쥐고 방으로들어간후
 
엄마의 참된사랑에 눈을뜨게되었음
 
 
 
5.나는 못된 언니인가봉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못된 척하는 언니임
 
 언니들은 알겠지만 내 동생은 나만괴롭히고 나만 부려먹을 수 있다 나의 종이다 라는 신념이있음
 
 남이건들면 지구끝까지쫒아가지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날은 차를 타고 여행을하고있었는데 동생이 아끼던 호랑이인형이있었음
 
 그인형은 같은반남자애한테 선물받은거고 물론 난 아니꼬왓음
 
 누군 소랑 대화하라고 강요나 받으며사는데 누군 히히낙낙.. 지금생각해도 빡치네 ㅡㅡ 좀따 한 대 때려야지. 
 
난 동생의 그 호랑이인영을 찝게 손가락으로 살포시 집에올려선 창문을내리고 
 
"우헹헤에에렝 이 인형 내가 창밖으로 던져버릴꺼얄ㅇㅎ에헤에헹레 ㄷ던질까???말까????던질까 ㅁ라까????? "
 
 동생을 놀리기시작했고 동생은 죽기싫음 달라며
 
 " 빼액!!!!!!!!!!!엄마!!!!!!!!!!!!!!얘가 내 인형 던질라고해!!!!!!!!!!!!!!!!" 소리를 지른거임
 
 그소리에 당황한나는 진짜로 인형을 손에서 놓쳤고 인형은 태굴캐굴캗태굹대툴 하며 저뒤로 사라져가고있었음
 
 당황한나는 " 헤헤ㅔ헤ㅔㅎ 지...진짜 ..떠..떨궈버릴..ㄲ..꺼야... 지..진짜로오!!!!!ㅈ..조용이해!!!!!!" 라며
 
빈집게손가락을 앞뒤로흔들며 연기를 시작했고 
 
까맣게 속은 동생은 진짜 입다물고 목적지까지감.....
 
 나는 고통스럽게 집게손가락을 등뒤로숨긴체 계속 달랑달랑 흔들며 부득이하게 동생을 째려보며 긴장을 늦출수없었음.
 
하지만 결국 목적지에 도착해서도 보이지 않았던 호랑이인형덕분에 
 
작성자는 정말 호랑이인형을 집어던진 신데렐라 언니보다 더 못된언니취급을 받으며 오질나게 맞고
 
 동생은 숨이넘어갈듯울어재꼇고 결국 집에돌아오는길에
 
길가 소똥에 치여 굴러다니는 인형을 발견 맨 손으로주워..빨아..다시 동생에게 주워다 주어야했음 
 
아직도 서랍 위에 잘있음.........ㅈ인형때매 맞은 것만생각하면 어휴 ㅡㅡ 
 
 
 
6.초코 시럽이 듬뿍든 씹다만 양송이 버섯을 우리 캠프 숙소 뒤에 몰래 뱉은 그날이었음. 
 
그날밤 나는 같은 숙소를 쓰는애들과 과자사탕등을 펴놓고 갖잖은 무서운얘기를 하며 즐거운시간을 보냈고
(나중에 대참사가일어남) 
 
양치따위 하지 않은 채 아이들과 함께 그대로 잠이 들었음. 사건의 발달은 이렇다 
 
개미들이 양송이버섯속 초코 냄새를 맡고 빨빠라빠라빨빨빨 기어옴 
 
그뒤 더 달콤한냄새를 맡은 개미들이 창문들 타고 기어들어와 과자 부스러기와 사탕을 운반하기시작함.
 
 지들도 나름 조용히 사탕만가져가려했는데 우리가 아마 자다 뒤척뒤척 거리는 바람에 동료몇명이 사망에이름
 
. 동료를 잃은 슬픔과분노에찬 일개미들이 잠시 자신의 신분을 망각하고 우리를 물기시작함. ..
 
그렇게 다음날 아침 온몸을 벅벅 긁으며 일어난 우리 숙소애들은 엠뷸란스에 실려 병원에 실려갔고 
 
간호사 와 도우미 선생들이 면봉으로 물린곳마다 약을 발라줬는데 차......차마............. 내.ㅅ...슴가에 물렸다고 말하기가뭐한거임.......
 
 날..날 발라주는 너는 남자였으니까..... 그래서 그남자가 게슴츠레 눈을뜨고
 
 "써어어니이 이즈 뒈얼 웨니 플레이쓰 뒛 아이 뮈쓰ㄷ?"
 
 "약을 바르고 싶어?" 라며 물어보았을때 난 완강히 
 
"어우노우!!!!!!!!!!!!!!!!!놐!!!!!!!!!노웈!!!! 놬!!!!!!놬!!!!!!!!!!!!!!!" 
 
"발찌하나 선물해줄까 어????전자발찌한번차볼래?????????????철컬처커러커처컬컬청???????"하고 다시숙소로돌아옴.
 
 마법같이 그약을 바른 부분들은 가볍게 딱지만 앉고 가라앉았는데 ㅅ..슴...아 ㅡㅡ
 
 안발라서 가슴은 퉁퉁부어올름 ..좋은건가.. 여튼 그래서 눈에 안띄게 계속 벅벅긁고있는데
 
 "벜벜벜벜벜" 어디선가 메아리가치는거임
 
 "벜벜벜벜"  "벜벜벜?" 
 
"벜벜벜" "벜버러벜벜 벜벜 버러버러벜벜 벜벜"
 
 그래서 슬그머니 옆을 쳐다보니 같은방을 썻던한여자애가 선생님몰래 바지에 손을 넣고 긁고있는거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그래서난 눈치를까고
 
"유 데어 미 히어"
 
 "닌 남자에게만 중요한 부분이아니라 여자에게도 소중한 그곳 물렸구낰ㅋㅋㅋㅋㅋ난 가슴 물림" 이라고 말했고 
 
그여자애는 머쓱한듯웃으며 "쌰X 써니" "부탁이니까 비밀로해주라" 라며 간곡히 부탁해서
 
 조용히 입을 다뭄 하지만 모든사건의 발단은 양송이라는건 나만아는 비밀ㅎ

 

 
(출처: https://theqoo.net/square/266973001)
 
(5탄에서 계속...)
해외 거주/유학에 관한 경험을 나눠주세요:)
많은 신청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wsh137@twosun.com 으로 사연 신청
목록보기
고객지원센터
070-7124-3581
FAX : 031-8016-5494
클래스 문의: gongmap@twosun.com
비교과 문의: roadmap@twosun.com

USUALLY : AM 09:00 - PM 18:00
LUNCH : PM 12:00 - PM 13:30

카테고리
멘토&멘티
커뮤니티
공지사항 공맵포스트 자주하는질문(FAQ)
㈜ 투썬스쿨   |   대표 : 이재용
주소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역로 192 번길 16, 8 층 806 호(삼평동, 판교타워)   |   이메일주소 : gongmap@twosun.com
사업자등록번호 : 110-81-95351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원상현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5 경기성남 0079호   |   고객지원센터 : 070.7124.3581
Copyright(c) 2022 공맵 | 글로벌 명문대 유학/입시 대표 플랫폼 All Rights Reserved.
공맵 | 글로벌 명문대 유학/입시 대표 플랫폼